회원가입






언어장애란 상대방의 의사소통 의도를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있거나, 자신의 의도를 듣는 사람에게 적절하게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말-언어 장애는 는 단순한 언어의 문제, 인지, 청각, 정서, 행동, 신경학적 문제 등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언어치료는 언어발달지체 및 언어장애를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실시하고, 부모상담 교육을 통하여 통하여 일상생활에서 언어발달을 촉진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언어발달 지체와 언어발달 장애
언어발달지체는 정상적인 언어발달단계를 거치지만 그 발달 속도가 다른 아동들에 비해서 유의하게 느린 경우이며, 일정한 시간 동안 정상적인 언어발달이 있은 후에 청각이나 두뇌기능의 손상으로 언어장애를 보이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조음음운장애(Articulation and/or Phonological disorder)
음소를 계획하거나 발음하는 과정에서 기질적인 또는 기능적인 결함을 일으켜 정확하게 조음하지 못하는 것으로 호흡기관, 발성기관, 조음기관의 손상으로 인해 말소리의 산출에 오류가 있는 장애와 주변 기관은 정상적이나 뇌 손상으로 인해 말소리를 만들지 못하는 장애를 조음음운장애라고 합니다.

음성장애(Phonation/Voice Disorders)
후두(larynx)안의 성대(vocal cords)에 이상이 생겨, 원천적인 말소리의 산출이 어렵거나, 성대를 과용 또는 남용함으로서 말소리가 비정상적으로 나오는 경우를 음성장애라고 합니다.

유창성 장애(Fluency Disorders)
유창성 장애에는 말더듬(stuttering)과 말빠름증(cluttering)이 있습니다.
말더듬은 소리나 음절의 반복(repetition), 소리의 연장(prolongation), 막힘(blocking) 등으로 인하여 말의 흐름이 순조롭지 않은 것으로, 말더듬이 심해지면 말더듬에서 빠져 나오려는 탈출행동과 회피행동이 생기기도 합니다.

신경언어장애(Neurogenic Language Disorders)
뇌의 손상 또는 기능저하로 인하여 생기는 장애를 신경언어장애라고 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실어증(aphasia)으로, 뇌에 이상이 있어서 언어의 구조, 의미 등의 구성이 수월하지 못한 경우입니다.

난청(Hearing Impairment) 또는 귀머거리(Deaf)로 인한 말장애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난청이 생기거나 귀머거리가 되면 말소리를 잘 못 듣거나 들을 수 없어서 말을 잘 배우지 못하게 됩니다. 보청기를 착용한 후에도 새로운 소리에 적응하는 연습부터 시작하여, 바른 말소리, 적절한 어휘, 문법적 규칙, 적절한 용도에 따라 말하기 등 말과 언어에 관련된 부분을 학습해야 합니다.

그 밖의 각종 특수장애로 인한 말-언어장애
- 정신지체 관련 언어장애
- 자폐 관련 언어장애
- 뇌성마비 관련 언어장애



언어 이해와 표현의 다양한 분석을 통해 정확히 진단하고, 개인별 특성에 맞도록 고안한 접근방법으로 치료합니다.

언어이해 언어표현
말소리 지각
낱말 이해
문장 이해
이야기 이해
조음
단어선택
문장 구성
의사소통



- 그림 어휘력 검사(PPVT-R : Peabody Picture Vocabluary Test-Revised)
- 문장이해력검사
- 유아 수용-표현 언어검사(REEL : Oral Receptive-Expressive Emergent Language Scale)
- 취학전 아동의 수용-표현 언어검사(PLS : Preschool Language Scale)
- 초기 언어 발달 검사(TOLD-P : Test of Language Development-Primary)
- 취학전 아동의 수용언어 및 표현언어 척도(PRES : Preschool Receptive-Expressive Language Scale)
- 언어 이해 인지력 검사
- 한국웨스턴실어증검사(K-WAB : Korean Western Aphasia Battery)
- 그림자음검사(PCAT : Picture Consonant Articulation Test)